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시, ‘안전특별시’ 구현 위해 대대적 조직 개편 나선다

인천시, ‘안전특별시’ 구현 위해 대대적 조직 개편 나선다

[경인방송=김희원 기자] (앵커)
민선 7기를 맞은 인천시가 박남춘 시장의 ‘인천 특별시대, 안전이 특별한 시민’ 기조를 구현하기 위해 대대적 조직 개편을 단행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시장 직속 인천안전보장회의 신설과 재난안전 관련 조직의 변화가 예고되고 있습니다.

김희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박남춘 인천시장은 후보 시절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개념과 유사한 시장 직속 인천안전보장회의(ISC, Incheon Safety Council) 신설을 공약한 바 있습니다.

인천안전보장회의를 통해 재난상황에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의도입니다.

인천시는 인천안전보장회의 신설이 이르면 오는 9월~10월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내부 회의체 성격이기 때문에 별도의 조례 규정 없이 운영 규정만 제정하게 되면 곧바로 설치가 가능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인천안전보장회의는 10명 이상으로 구성되고 박남춘 시장이 의장, 부시장은 부의장을 맡게 되고 재난 관련 부서 실·국장 등이 위원으로 참여하게 됩니다.

이에 발맞춰 재난안전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인천시 재난안전본부 개편도 예상됩니다.

재난안전본부는 박남춘 시장에게 기존에 안전정책과 등 5개과 99명으로 운영되던 조직을 6개과 121명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건의한 상태입니다.

안전정책과에 안전감찰팀을, 비상대책과에 대테러 지원팀 신설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또 재난대응과와 재난예방과를 각각 사회재난관리과와 자연재난관리과로 부서명칭을 변경하고, 재난상황관리과를 신설하는 방안도 검토 대상입니다.

경인방송 김희원입니다.

bkh1121@ifm.kr

Check Also

동구, 현대제철봉사단과 금창동 쇠뿔마을 노후 도시가스 배관도색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시 동구는 주민이 만드는 더불어 마을 사업의 일환으로 금창동 쇠뿔마을 희망 사업지 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