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20억대 불법 한약품 제조 일당 적발
경기도특사경이 불법한약재제조시설을 단속하고 있다.<사진=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

20억대 불법 한약품 제조 일당 적발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제약회사까지 끼고 개발제한구역에 무허가 사업장을 설치해 불법 한약을 제조해 온 일당이 경기도 단속에 적발됐습니다.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은 오늘(17일) 무허가 비밀사업장에서 한약을 제조하고 이를 제약회사에서 제조한 규격품처럼 둔갑시켜 판매해 온 일당을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도 특사경은 이 가운데 무허가 제조업자 A씨를 구속하고 제약회사 대표 B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들은 4년 3개월여 동안 ‘반하’, ‘마황’ 등 소매가 20억 상당의 불법 한약품 59종 117톤을 제조.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도 특사경은 이 들이 제조한 한약품은 총대장균군이 검출된 지하수를 이용함은 물론 다이어트 한약재로 사용되고 있는 ‘마황’까지 제조했다고 설명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수도권 교육감들 “내년 정기감사 사립유치원 포함시킬 것”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앵커) 오늘(15일) 인천교육청과 경기도교육청에 대한 국회 교육위원회의 국정감사가 국회에서 진행됐습니다. 위원들은 사립유치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