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젊은 문화예술단 창업지원 위한 틀 만들어 보겠다”…<경기도의회 김달수 문광위원장 인터뷰>

“젊은 문화예술단 창업지원 위한 틀 만들어 보겠다”…<경기도의회 김달수 문광위원장 인터뷰>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예술창업센터 설립 등 문화 예술 부문 청년 창업 지원을 위한 다양한 경기도 정책을 구상하고 있습니다.”    

제10대 경기도의회 김달수(민주당·고양10) 신임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은 기자간담회에서 앞으로의 포부를 이같이 밝히고 “그동안 소외된 문화예술 부문 청년 창업의 첫 지원틀을 만들어 보겠다”고 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다양한 부가가치를 가진 문화예술 부문 청년창업을 위한 지원 사업은 어디에서도 찾아보기 힘들다”며 “재단이든, 도 직속이 됐든 만들어서 젊은 예술단 창업과 운영을 지원해주고 싶다”고 강조했습니다.

김달수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사진=경기도의회>

 

다음은 김 위원장과의 일문 일답.

– 경기문화재단과 체육회 부문에 대한 연구 기능을 강조하고 게신데.

“경기문화재단의 구조적인 문제는 박물관과 문화재단이 함께 있다는 것이다. 그게 과연 얼마나 합리적이고 효율적인지에 대해 당장 말할 순 없지만 검토와 대안을 만들고 싶다. 또 하나는 경기도가 가장 큰 지자체인데 문화정책과 체육정책에 대한 연구기능이 없다. 문화재단에 정책 연구기능이 필요하다고 보고 체육 부문도 대안을 찾아보겠다.”

– 경기도문화의전당에 대해 논란이 있다.

“‘경기도문화의전당 예술단을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해 논란거리였다. 문화의전당을 해체하고 공간을 수원시로 넘기고 그 예산으로 예술단을 법인화시켜 강화하자는 논의가 진행됐는데 어떨지 잘 모르겠다. 전문가들의 의견을 좀 더 들어야 한다. 전당에 대해서는 어떤 방식이든 개혁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도립예술단의 단원평가제나 이런거에 대해서도 외부 비판이 많은 데 그것도 한번 짚어볼 예정이다.”

– DMZ국제다큐영화제가 답보 상태인데.

“DMZ라는 브랜드는 세계적인 브랜드다. 그런데 다큐란 장르에 갇혀 약 10년째 이어온 영화제가 정체돼 있다. 이를 해소할 대안으로 장르를 다큐로 국한하지 않고, 폭을 넓히는 방안을 제안하고자 한다. 이를 위한 T/F팀 등을 가동해 개선 작업을 가시화해보고 싶다.” 

– 자립 구조가 미흡한 경기관광공사에 대한 견해는.

“경기관광공사는 자체 수익과 자립 구조를 가지고 있어야 한다. 그런데 현재 공사에는 그러한 구조가 없다. 대행사업을 주로 하는 일종의 지원센터같은 조직이다. 엄격히 따져 공사보다는 재단법인 형태가 맞다. 공사의 역할을 제대로 하려면 자체 나름의 수익구조를 가져야 한다. 자체 건물이나 지원센터같은 사업 구조가 필요하다.”

hsm@ifm.kr

Check Also

과천 토막 살인 유력 용의자 검거… “살해 혐의 인정”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앵커) 경기도 과천 서울대공원 토막살인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