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 남동구, 노인과 아동 등 교통약자 위한 특화거리 조성

인천 남동구, 노인과 아동 등 교통약자 위한 특화거리 조성

[경인방송=안재균 기자]

인천 남동구가 노인과 아동이 사고 위험 없이 보행할 수 있는 ‘교통약자 특화거리’ 조성에 나섰습니다.

19일 구에 따르면 특화거리는 장애물 없는 보행 공간 확보, 일정한 간격의 쉼터 공간 설치, 보행안전 공공시설물 설치, 안전한 운동 공간 확충 등으로 시행됩니다.

또 노인 맞춤 신호등 점멸시간 설정과 보도블록 색채 개선, 노인 주차 우선 구역 지정과 발권기 위치 개선도 추진됩니다. 

통학로 개선사업은 유치원과 초등학교 주변의 도로를 정비하고 횡단보도를 신설하는 것이 주요 골자입니다. 

특히 구는 지역 최초로 주원, 약산, 만수북초교 주변 3곳에 ‘교차로 알리미’를 설치해 교통사고 ZERO화에도 앞장섭니다.

구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시작으로 약자를 포함한 구민 모두의 편의를 생각하는 남동구만의 특화거리를 확대 조성할 예정”이라며, “구민들의 안전과 행복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ajk@ifm.kr

Check Also

2018년 12월17일

[경인방송=문희봉 기자] ‘경인방송! 인천을 듣습니다’ iFM(90.7 MHz) 모바일뉴스 [인천소식] ■〈기획-카카오 카풀서비스 논란〉1.‘불법 논란’ 카풀서비스의 빛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