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찰 이재명 ‘여배우 스캔들’ 수사 속도… 김어준 주진우 소환 예정
이재명 경기지사와 배우 김부선 <사진=연합뉴스 제공>

경찰 이재명 ‘여배우 스캔들’ 수사 속도… 김어준 주진우 소환 예정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앵커)

경찰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여배우 스캔들’과 관련한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앞서 공지영 작가를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한 경찰이 주진우 기자와 방송인 김어준 씨도 연이어 소환하기로 하면서 이들을 통해 진실의 윤곽이 드러날 수 있을 지 주목됩니다.

배수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경기도 분당경찰서는 바른미래당이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고발한 사건과 관련해 내일(24일) 방송인 김어준 씨를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하기로 했습니다.

또 내일모레인 25일에는 주진우 기자를 불러 참고인 조사를 벌인다는 계획입니다.

이들은 지난 6.13 지방선거 과정에서 당시 바른미래당 김영환 경기지사 후보가 이재명 지사의 ‘여배우 스캔들’을 언급하면서 관련 내용을 잘 아는 인물들로 지목됐습니다.

방송인 김어준 씨는 지난 2010년 한 신문 인터뷰 코너에서 김부선 씨를 직접 인터뷰했고 당시 김부선 씨는 ‘성남에 사는 한 남자와 만난 사실이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습니다.

경찰은 이 인터뷰 당시 ‘성남 사는 남자’가 누군지에 대해 김어준 씨에게 질문할 계획입니다.

주진우 기자에 대해서는 지난 2016년 김부선 씨가 페이스북에 올린 사과문 대필 의혹에 대해 조사한다는 방침입니다.

앞서 경찰은 지난 18일 공지영 작가를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 4시간이 넘도록 조사했습니다.

공 작가는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본인의 페이스북에 “2년 전 주진우 기자와 차를 타고 가다가 이재명 지사 이야기가 나왔고, 주 기자가 정색하며 김부선하고 문제 때문에 요새 골머리를 앓았는데 다 해결됐다. 겨우 막았다. 하는 이야기를 했다”고 적었습니다.

경찰은 이번 참고인 조사를 통해 사실관계를 파악한 후 이재명 지사와 김부선 씨에 대한 소환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박창규 분당서 수사과장] “(이재명 지사와 김부선 씨의 소환 조사가) 계획이 된 게 하나도 없습니다. 왜냐면 그 분들 진술 내용을 들어봐야 하고 아직 저희들이 확인해야 할 내용이 많기 때문에 내용을 확인하고 난 다음에 생각해봐야 할 문제…”

바른미래당 특위는 지난달 10일 이 지사가 배우 김부선 씨를 농락한 사실을 부인했다며 이 지사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 등으로 고발했습니다.

한편 지난 21일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이 지사의 조폭 유착 의혹이 제기됐고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청원이 쇄도하고 있습니다.

경인방송 배수아입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경기도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생활안정지원금↑…전국최고 수준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는 일본군 성노예 할머니들의 생활 안정을 돕기 위해 내년부터 1인당 월 200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