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청라국제도시 이달들어 악취민원 잇따라
서구가 청라국제도시 악취민원 관련 공촌천에서 현장점검을 하고 있다.<서구청 제공>

청라국제도시 이달들어 악취민원 잇따라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청라국제도시에서 이달 들어 악취 민원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인천시 서구에 따르면 지난 16일부터 23일까지 청라국제도시 일대에서 심한 악취가 난다는 민원이 287건이나 접수됐다고 오늘(25일) 밝혔습니다.

악취는 청라국제도시 전역에 걸쳐 야간이나 새벽 시간대에 주로 발생했으며 특히 바람이 거의 불지 않는 날에 민원이 빗발쳤습니다.

서구는 청라국제도시 북쪽에 있는 인천 서부 일반산업단지에서 공촌천으로 하수가 유입되면서 악취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전날 공촌천을 찾아 현장 점검을 하고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등 유관기관도 긴급 대책회의를 열었습니다.

이 구청장은 회의에서 “청라국제도시에서 발생하는 악취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철저히 원인을 규명하고 악취 저감 방안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서구는 공촌천 악취를 없애기 위해 하천 수문을 수시로 개방하고 서부산업단지 내 공장의 하수 유입도 지속해서 점검할 방침입니다.

서구 관계자는 “서부산업단지에서 흘러나와 유입된 하수가 공촌천을 따라 서해 쪽으로 흐르다 보니 공촌천 아래 청라국제도시에 심한 악취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한다”며 “탈취제나 유용미생물(EM) 발효액도 살포해 악취를 차단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동구, 어린이 아토피․천식 예방관리 인형극 공연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 동구보건소는 오는 29일까지 총 6회에 걸쳐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아토피 질환 예방관리를 위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