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숨진 누나 시신 방치하다 골목길에 버린 40대 지적장애인 검거

숨진 누나 시신 방치하다 골목길에 버린 40대 지적장애인 검거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경기도 안양만안경찰서는 사체유기 등 혐의로 46살 A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A씨는 오늘(26일) 오전 0시 20분쯤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한 주택가에 누나 50살 B씨의 시신을 노란색 비닐봉지에 담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시신을 들고나와 골목길에 버린 A씨는 이를 목격한 행인의 신고로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2년 전 뇌전증으로 쓰러진 B씨를 자신의 반지하 월세방에서 수발해 온 A씨는 작년 9월 외출한 사이 누나가 숨을 거두자 시신을 그대로 둔 채 집을 나와 여인숙을 전전해 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A씨는 경찰에 “이달 계약 만료로 집주인에게서 연락이 와 집에서 냄새가 나니 청소를 하고 집을 비워달라라고 하자 시신을 버렸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시신을 부검 의뢰하는 한편 A씨에 대해 사체 유기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배수아 기자의 임신-출산 10달의 기록] ② 임산부 바우처 제도…’턱없이 부족’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앵커) ‘배수아 기자의 임신에서 출산까지 10달의 기록–나홀로 얻은 정보가 전부였다’ 오늘은 두번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