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실련경기도협의회, “공항버스 한정면허 추진 공무원 관련 업무 배제시켜야”
<사진= 연합뉴스>

경실련경기도협의회, “공항버스 한정면허 추진 공무원 관련 업무 배제시켜야”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경실련경기도협의회가 ‘공항버스 한정면허’ 추진 업무를 담당한 공무원 배제를 경기도에 요구했습니다.

경실련경기도협의회는 오늘(26일) 보도자료를 내 “이재명 경기지사 인수위가 시외버스 노선으로 전환된 공항버스 노선을 한정면허 노선으로 원복하는 내용의 교통공약 이행방안을 마련한 것에 대해 환영한다”면서도 “경기도가 한정면허 원복을 위한 조치를 아직 이행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협의회는 “‘공항버스 한정면허 원복 조치는 곧 남경필 전 도지사가 추진한 시외버스 노선 전환이 문제가 있다는 점을 도가 스스로 인정한 셈”이라며 “문제가 있는 정책 실무를 담당한 공무원이 업무에서 배제돼는 것은 당연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협의회는 “문제가 많은 공항버스 시외버스 노선 업체의 영업을 즉각 중단하고 한정면허가 원복될 때까지 경기도가 직접 노선을 운영해야 한다”며 현재 시외버스 노선 사업자로 선정된 업체에 대한 사업권 박탈도 함께 요구했습니다.

hsm@ifm.kr

Check Also

국내 최대 유통 전시회 ‘2018케이샵’ 고양 킨텍스서 29일 개막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국내 최대 유통 전시회인 2018 케이샵(K Shop 2018)이 오는 29∼31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