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오산 신축 공사현장서 포탄 2점 발견, 군 당국 수거
<사진=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오산 신축 공사현장서 포탄 2점 발견, 군 당국 수거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경기도 오산시의 한 공장 신축공사 현장에서 터파기 작업 도중 포탄 2점이 발견돼 경찰과 군 당국이 수거에 나섰습니다.

화성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어제(30일) 오후 1시 반쯤 오산시 가수동 공장 신축공사장에서 작업자 61살 A씨가 굴착기로 터파기 공사를 하던 도중 5인치 다연발 로켓 2점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로켓은 길이 120㎝가량에 지름 20㎝ 남짓으로, 6·25 전쟁 당시 미군이 주로 사용하던 종류의 포탄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당시 공사장에는 작업자 10여 명이 있었으나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공사장 주변 출입을 통제한 뒤 로켓을 군 폭발물 처리반(EOD)을 통해 포탄을 회수해 군에 인계했습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기획> 1. ‘불법 논란’ 카풀 서비스의 빛과 그림자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카카오모빌리티의 차량승차공유 플랫폼 ‘카풀’ 서비스를 놓고 택시업계의 반발이 갈수록 깊어지고 있습니다. 업계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