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대입개편 ‘수능선발 45% 이상’ 1위, ‘절대평가’ 2위…”중장기적으로 절대평가 확대돼야”
(사진= 국가교육회의 대입제도개편 특별위원회 제공)

대입개편 ‘수능선발 45% 이상’ 1위, ‘절대평가’ 2위…”중장기적으로 절대평가 확대돼야”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앵커)

대입제도개편 공론화위원회가 오늘 공론화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정시 확대에 대한 의견과 전과목 절대평가 방안이 근소한 차이로 1,2위를 차지했습니다.

구민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현재 중3 학생들이 치를 2022학년도 대학입시 개편 공론화 조사에서 수능위주전형으로 45% 이상 선발하는 시나리오 1이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습니다.

그러나 수능을 절대평가화 하는 시나리오 2도 근소한 차이로 2위 점수를 받았습니다.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는 없었다는 겁니다.

서로 상반되는 두 안이 모두 지지도가 높았던 점에 대해서는 정시를 늘렸으면 좋겠지만 당초 안인 45% 이상은 과도한 것이 아니냐는 의미로 공론화위는 해석했습니다.

공론화위는 이와 함께 상당수의 시민참여단이 중장기적으로 수능 절대평가 과목의 확대를 지지했다며, 절대평가 방식에 대한 준비를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교육전문가들은 이러한 발표와 관련해 2022학년도 대입을 치러는 현 중3 학생들에게 큰 혼란은 없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수능위주의 전형이 늘어나게 되겠지만, 상위권 대학들의 현실적인 상황 등과 맞물려 그 폭이 크진 않을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특히 2022학년도 이후 대입 절대평가를 바탕으로 한 새로운 대학입시 개편안이 마련될 것으로 내다봤으며, 이는 정부가 추진하려는 고교학점제와도 연결 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교육부가 이미 과정중심 평가에 대한 연수 등을 다양하게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각 시도교육청도 내신평가에 대한 인프라 구축에 나서게 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생각입니다.

이번 결과는 국가교육회의에 제출되며, 국가교육회의 대입개편 특위는 이를 바탕으로 오는 7일 교육부에 넘길 대입제도 개편 권고안을 발표합니다.

경인방송 구민주입니다.

kumj@ifm.kr

Check Also

(경기포커스)민선7기 경기도 첫 국감…분위기 및 주요 쟁점은?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앵커) 오늘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가 조금 전에 마무리됐습니다. 국감 초반에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