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사회 / ‘상인 대 상인’, ‘상인 대 구청’ 갈등…소래포구 현대화 사업 결국 법정소송 가나
지난해 3월 화재가 발생한 인천 남동구 소래포구 어시장 현대화 사업이 상인 간의 갈등으로 시작도 못하고 있다.

‘상인 대 상인’, ‘상인 대 구청’ 갈등…소래포구 현대화 사업 결국 법정소송 가나

[경인방송=안재균 기자]

(앵커)

지난해 3월 화재 발생 이후 진행하고 있는 소래포구 어시장의 현대화 사업이 법정 소송으로 갈 공산이 커졌습니다.

현대화 사업을 두고 벌어지고 있는 상인 간의 갈등이 주요 원인입니다.

이렇게 되면 어시장 현대화 사업의 연내 착공은 사실상 어렵게 되는데요.

안재균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인천 남동구청의 소래포구 현대화 사업은 노후화 된 시설을 개선하는 게 주요 골자이지만, 바가지요금과 비위생적인 문제점을 해결하는 계획도 들어 있습니다. 

이 때문에 현대화 사업은 상인들의 자정노력 역시 필요해, 상인들이 건축비 100억 원을 자체 부담해 지은 뒤 기부채납하는 민간 주도 사업입니다.

이를 위해 선주상인회 등 6개 단체 320여명으로 구성된 소래포구현대화사업협동조합이 발족한 상태입니다.

그런데 현대화 사업은 상인 간의 갈등으로 첫 삽도 뜨지 못하고 있습니다.

조합설립 과정이 투명하지 않고, 일부 상인들의 기득권 유지를 위한 개발방식이라는 지적 때문입니다.

이런 갈등은 최근 ‘현 조합 체제 유지’ 등을 묻는 총회에서 고성이 오가면서 갈등이 그대로 표출되기도 했습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구청은 ‘상인 간의 갈등 해결 없이는 현대화 사업 추진은 어렵다’는 강경한 입장을 내놓고 있습니다.

구청은 조합 설립 과정이 합법적이지 않다고 보고 법정 소송까지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상인들 역시 강경한 입장입니다.

소래포구 현대화사업 협동조합 측은 “일부 상인들이 반대하고 있다는 이유로 남동구청이 사업 추진을 보류했다”며 “조합 설립 과정은 투명했으며, 협약을 이행하지 않은 부분에 대해서는 행정소송을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결국 9월 준공을 목표로 추진된 소래포구 현대화 사업이 법정 소송에 휩싸이면서 장기간 표류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경인방송 안재균입니다.

ajk@ifm.kr

Check Also

광명시-교육지원청, 학교 체육관 개방 추진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경기도 광명시는 학교 다목적체육관을 지역 주민들에게 개방하기 위해 교육지원청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시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