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 수원.고양.용인, 경남 창원 ‘특례시 실현’ 공동대응 ‘맞손’
왼쪽부터 이재준 고양시장, 염태영 수원시장, 허성무 창원시장, 백군기 용인시장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 수원.고양.용인, 경남 창원 ‘특례시 실현’ 공동대응 ‘맞손’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앵커)

인구 100만 명이 넘는 전국 4개 대도시가 손을 맞잡았습니다.

‘특례시’를 만들겠다는 건데, 이들은 ‘공동대응기구’를 구성해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배수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경기도 수원시와 고양시, 용인시, 경남 창원시는 전국에서 인구 100만 명이 넘는 대도시입니다.

이들 4개 도시는 여의도 국회에서 ‘인구 100만 대도시 특례 실현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습니다.

‘특례시’란 기초자치단체 지위를 유지하면서 광역시급 위상에 걸맞은 행정, 재정적 자치 권한을 부여받는 새로운 지자체 유형입니다.

협약식에는 염태영 수원시장 등 4개 시 시장과 표창원, 심상정 국회의원 등 4개 시 국회의원이 참석해 지지를 표명했습니다.

[녹취/염태영 수원시장] “이번에야 말로 국회에서 입법 계류 중인 100만 대도시 특례 법안이 반드시 관철되도록 해야 될 것 같습니다.”

4개 시 시장은 협약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내는 서한문 형태의 공동건의문도 채택했습니다.

이들 시장은 건의문을 통해 “인구 100만 이상의 광역시 규모지만 50만 도시와 동일한 지방자치제도의 틀에서 행정서비스를 제공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호소했습니다.

이어 “특례시 신설은 ‘연방제 수준의 분권 국가 건설’이라는 국정 운영 구상을 실현하는 길이자 ‘지방분권형 개헌’을 앞당기는 마중물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협약에 따라 이들 4개 도시는 공동대응기구인 ‘특례시 추진 기획단’을 구성한다는 방침입니다.

특례시 추진 기획단은 서로 힘을 합치는 동시에 시민교육과 홍보 활동을 펼쳐나가기로 했습니다.

경인방송 배수아입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평택 돈사 불…돼지 500마리 타죽어

[경인방송=김장중 기자] 오늘(17일) 낮 12시45분쯤 경기도 평택시 서탄면의 한 돼지농장에서 불이 났습니다. 이 불로 돈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