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계피가루서 기준치 넘는 쇳가루 검출
검출된 쇳가루 모습.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계피가루서 기준치 넘는 쇳가루 검출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분쇄공정을 거친 일부 식품가운데 기준치를 넘는 쇳가루가 검출됐습니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도내 대형마트에서 구입한 분말제품 32건, 환 제품 10건, 코코아 가공품류 2건 등 모두 44건의 식품을 대상으로 금속성 이물검사를 실시한 결과 6건이 기준치를 초과했다고 밝혔습니다.

기준치를 초과한 제품은 기타가공품 3건, 과채가공품.코코아가공품.향신료가공품 각 1건입니다.

특히 천연향신료 가운데 하나인 계피가루에서는 금속성이물 기준인 ㎏당 10㎎을 훨씬 초과한 30.9㎎, 코코아가루에서는 15.8㎎, 솔잎가루 16.9㎎, 유기농표고버섯가루 17.3㎎, 칡환 18.1㎎, 홍화씨환 22.7㎎의 쇳가루가 나와 부적합판정을 받았습니다.

연구원은 분쇄과정에서 기계에 있는 철 성분이 식품에 섞여 들어간 것으로 보고 부적합 제품에 대해서는 관할 시.군에 통보해 회수 등 행정 조치하도록 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국내 최대 유통 전시회 ‘2018케이샵’ 고양 킨텍스서 29일 개막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국내 최대 유통 전시회인 2018 케이샵(K Shop 2018)이 오는 29∼31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