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민주당 인천지역 권리당원 전국 최초 당원자치회 구성…지방선거 공천 잡음 후유증 영향도

민주당 인천지역 권리당원 전국 최초 당원자치회 구성…지방선거 공천 잡음 후유증 영향도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더불어민주당 인천지역 권리당원들이 전국 최초로 당원자치회를 구성했습니다.

권리당원 10명당 1명의 대의원 선출이 가능해 그동안 열세였던 당원들의 발언권이 커질 전망입니다.

당원자치회는 지난 지방선거에서 일었던 공천 잡음의 후유증을 크게 줄일 것으로 기대됩니다. 

강신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민주당은 지방선거를 앞둔 지난 3월 당원자치회 도입 방침을 발표했습니다.

권리당원 10명당 대의원 1명을 뽑을 수 있는 권한을 주는 것이 주요 골자입니다.

선거 압승을 위해 권리당원을 대거 모집하면서 당원권 강화에 대한 의지를 보인 겁니다.

민주당 인천지역 권리당원들은 두 달여 간의 논의를 거쳐 지난달 말 전국 최초로 당원자치회를 구성했습니다.

‘부평을’을 제외한 모든 지역구에서 대표와 부대표 등 30명의 운영진이 결정됐고 현재까지 100명의 일반 당원이 참여했습니다.

이들은 중앙당의 세부 규칙이 마련되는 대로 등록 절차를 마치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갈 방침입니다.

[인터뷰 – 김인환 당원자치회장] “지역위원장들이 권한이 막강한 부분이 있잖아요. 기존에 지역의 당원과의 교류나 당원의 발언권 등이 원활하지 않기 때문에 특정 지역은 일방적으로 가는 부작용이 있었어요. 당원들이 활발하게 활동하고 현안에 대해 고민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자는 취지입니다. ”

자치회 구성 배경에는 지난 지방선거 공천 잡음의 후유증이 적지 않은 영향을 미쳤다는 평가입니다.

시당위원장과 지역위원장에 권한이 집중되면서 대선과 지선을 거치며 급증한 권리당원들의 불만이 터져 나왔기 때문입니다.

특히 갈등이 컸던 서구와 남구, 연수구 등에서 자치회 구성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은 다음주 시당위원장 선출에도 합의 추대가 아닌 경선을 요구하는 등 점차 목소리를 키우고 있습니다.

경인방송 강신일입니다.

riverpress@ifm.kr

Check Also

한국당 경기도당, 여성·청년위 발대식과 임명장 수여식 개최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자유한국당 경기도당은 오는 20일 경기도당 5층 강당에서 ‘경기도당 여성·청년위원회 발대식과 임명장 수여식을 연다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