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항만공사, 인천신항 냉동·냉장물류단지 구축 해법 마련 나서
인천항만공사가 인천신항 콜드체인 클러스터 자문단 위촉식을 마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인천항만공사 제공>

인천항만공사, 인천신항 냉동·냉장물류단지 구축 해법 마련 나서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항만공사가 인천 신항 배후부지에 냉동·냉장물류단지 구축사업 해법 마련에 나섰습니다.

공사는 오늘(9일) 접견실에서 인천신항 콜드체인(온도에 민감한 상품의 생산·보관·유통·판매 등 저온유통체계) 클러스터 자문단 위촉식을 갖고 그 시작을 알리는 킥오프(Kick-off) 회의를 진행했다고 밝혔습니다.

자문단은 사업 추진과 관련된 다양한 이슈에 대한 연구·토의를 통해 실질적인 자문을 맡도록 대학, 연구기관, 협회 등 각 분야에서 20년 이상 경력을 갖춘 전문가 5명으로 구성됐습니다.

첫 회의에서는 ▲인천신항 콜드체인 클러스터 구축사업 개요 ▲자문단 운영 방향 ▲사업 추진계획 주요쟁점 등에 대해 논의를 벌였습니다.

냉동·냉장물류단지는 신항 배후부지 22만9천㎡에 조성됩니다.

이 단지는 1㎞가량 떨어진 한국가스공사 인천 LNG 인수기지에서 발생하는 영하 162도의 초저온 냉열에너지를 24시간 이용합니다.

이에 따라 보통의 냉동창고처럼 대량의 전력을 소모하는 냉동기를 설치할 필요가 없습니다.

공사 관계자는 “ 자문단 운영을 통해 제시되는 내용을 입주기업 공고 추진시 활용하고 시장분석과 인천항 물동량 유치방안, 적정 공급면적 산정 등 최적의 사업 모델을 제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2018년 12월19일 인천모바일

[경인방송=문희봉 기자] ‘경인방송! 인천을 듣습니다’ iFM(90.7 MHz) 모바일뉴스 [인천소식] ■계양지역에 3기 신도시 들어선다… 귤현·동양·박촌·병방·상야동 일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