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 서구문화재단 11일 청라호수공원서 2018 노을마당 첫 공연
서구문화재단, ‘2018 노을마당’ 첫 공연 포스터

인천 서구문화재단 11일 청라호수공원서 2018 노을마당 첫 공연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 서구문화재단은 찾아가는 문화보부상 ‘2018 노을마당’ 첫 공연을 개최한다고 오늘(8일) 밝혔습니다.

오는 11일 오후 8시 청라호수공원 야외음악당에서 열리는 노을마당은 2016년부터 시작된 아름다운 노을과 다양한 문화가 만나는 도심 속 공연축제입니다.

서구 곳곳에서 찾아가는 공연을 펼치며 구민이 삶 가까이에서 문화예술을 접하는 기회를 제공해 힐링을 선사하고, 온 가족이 문화로 행복해지는 시간을 만들고 있습니다.

올해부터는 1월에 출범한 서구문화재단에서 주관함에 따라 더 수준 높은 문화공연으로 새롭게 선보일 계획입니다.

첫 공연은 11일 청라호수공원 야외음악당에서 2018 노을마당-미드나잇 in 인천 ‘인천풍류’가 펼쳐집니다.

대한민국 최고의 작곡가중 한명인 박경훈의 ‘피아노 풍류’와 인천이야기를 공연으로 만들어온 앙상블 더류의 ‘미드나잇 in 인천’이 만납니다.

피아노로 만나는 국악, 인천의 이야기를 담은 신선한 창작국악으로 관객들에게 국악의 새로운 멋과 재미를 알릴 수 있는 의미 있고 아름다운 공연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공연을 시작으로 9월부터 10월까지 국악, 타악, 클래식, 퓨전음악, 악극과 오페라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이어질 예정이며, 자세한 사항은 070-4237-7029로 문의하시면 됩니다.

이종원 서구문화재단 대표는 “구민 곁으로 찾아가는 한여름 밤의 공연을 통해 열대야를 잊고 무더위를 날려버리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인천 중구, 신개념 어르신 여가공간 ‘쌈지놀이터 1호점’ 문 열어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시 중구는 오는 22일 답동소공원에서 어르신의 여가활동 공간 확보와 여가놀이 기회제공을 위해 경로당과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