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이재명 “동두천 캠프 모빌 반환 지연 해결 적극 나서겠다”
9일 오후 이재명 지사가 반환예정 미군 공여지인 동두천 캠프 모빌 일원을 찾아 반환이 지연되고 있는 미군 공여지의 현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 경기도>

이재명 “동두천 캠프 모빌 반환 지연 해결 적극 나서겠다”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반환이 지연되고 있는 경기북부 미군 공여지 현장을 찾아 현안해결에 적극 나서겠다는 의지를 표명했습니다.

이 지사는 오늘 오후 반환예정 미군 공여지인 동두천 캠프 모빌 일원을 찾아 현안사항을 청취하고 “도 차원에서 먼저 실현 가능한 안을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먼저 별도의 TF팀을 구성해 관련 부서 간 의견을 모으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른 시일 내에 모든 관련부서가 참여하는 합동회의를 열어 문제점을 진단하고, 해결안을 모으자”고 관련 부서장들에게 지시했습니다.

이 지사는 이를 통해 실현 가능한 안이 도출되면 이를 토대로 청와대에 건의하는 등 현안 해결에 나서겠다고 말했습니다.

오늘 이 지사가 방문한 캠프 모빌은 동두천시 보산동 일원에 소재한 반환예정 미군 공여지로, 총 면적이 20만8천756㎡ 국제규격 축구장의 약 30배에 달합니다.

kds@ifm.kr

Check Also

허울뿐인 ‘실버존’…노인복지회관 교통안전 사각지대

[경인방송=조유송 기자]   (앵커) 노인복지회관 인근 도로는 교통약자보호구역인 이른바 ‘실버존’으로 지정돼 차량 속도 시속 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