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하수찌꺼기 건조 판매…처리비 절감하고 부수입까지
용인시가 환경자원화시설에 도입한 60톤 규모의 첨단건조기. <사진= 용인시>

하수찌꺼기 건조 판매…처리비 절감하고 부수입까지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 용인시는 하수찌꺼기를 소각처리해 온 환경자원화시설에 60톤 규모의 첨단건조기를 도입해 예산절감은 물론 부수입까지 올리고 있습니다.

기흥구 농서동에 있는 이 시설은 2009년 말부터 관내 36개 하수처리장에서 매일 발생하는 190톤의 하수찌꺼기를 소각처리해 왔습니다.
 
하지만, 급속한 도시발전으로 관내 하수슬러지 하루 발생량이 2011년 218톤, 2017년에는 292톤으로 급증했고, 시는 자체처리량을 넘는 물량을 외부업체에 톤당 14만원 씩의 수수료를 지급하고 처리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시는 지난 해 18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하루 60톤 처리 규모의 첨단건조기를 도입했고, 이를 통해 하수찌꺼기 처리비율을 도입 전 65%에서 83%로 높였습니다.

뿐만아니라 하루 100여 톤을 외부업체에 위탁해 매일 1천400만 원의 비용을 지급해오던 것을 건조기 도입 후 하루 40여톤만 위탁해 560만 원으로 줄였습니다.   

시는 이 건조기의 경우 kg당 3천~4천kcal에 달하는 석탄 수준의 고형연료를 하루 10여톤씩 만들어 내 연평균 1억 원의 부수입도 올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오산 양산2구역 지역조합’ 개발권…前 시행사와 지역조합 갈등

[경인방송=김장중 기자] 경기도 오산시 양산동 95번지 일원 지구단위 2구역 개발을 놓고 前 시행사와 토지주들의 갈등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