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잇단 민원인 테러...용인시, 공무원안전대책 마련
경기 / 사회 구대서 (kds@ifm.kr) 작성일 : 2018-08-23, 수정일 : 2018-08-23
용인시 청사 전경. <사진= 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 용인시는 민원업무를 수행하는 대민창구 공직자의 안전을 위해 모든 관공서에 보안요원을 배치하는 내용의 종합안전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경북 봉화군에서 2명의 공직자가 주민의 총기 난사로 사망하고, 지난 3월 용인에서도 한 주민이 휘두른 흉기에 사회복지담당 공무원이 다치는 등 민원인에 의한 테러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데 따른 조치입니다.


시는 직원들이 안심하고 공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31개 읍.면.동과 3개 구청 사회복지과에 다음달 초 보안요원을 배치하기로 하고, 현재 보안업체 선정 절차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시설부문도 보강하기로 하고, CCTV가 없거나 구형 CCTV가 설치된 주민센터 민원실에는 다음 달 중 고성능 CCTV를 설치할 예정입니다.


민원인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었던 민원실의 직원 사무 전용 구간은 개방감은 유지하면서 접근은 차단할 수 있도록 강화유리로 된 안전문을 갖추기로 했습니다.


업무 특성상 민원인과 수시로 상담을 진행해야 하는 3개 구청 복지상담실에는 보안 시설을 확대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상담실마다 고화질 CCTV와 실시간 작동하는 모니터를 갖추고, 돌발사태 시 대피할 시간을 확보할 수 있도록 광폭의 상담 탁자를 배치하고 비상출입문도 설치합니다.


백군기 시장은 "앞으로도 직원들의 안전을 제도적, 물리적으로 보완할 수 있도록 다양한 대책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구대서 kds@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