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시, 안전무시 관행 뿌리 뽑을 ‘안전보안관’ 출범
<사진=연합뉴스>

인천시, 안전무시 관행 뿌리 뽑을 ‘안전보안관’ 출범

[경인방송=홍혜주 기자]

인천시는 오늘(29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고질적 안전무시 관행 근절을 위한 ‘인천시 안전보안관 발대식’을 가졌습니다.

안전보안관 260여 명이 참석한 이번 발대식은 인천시장의 보안관증 수여, 안전무시 관행 근절 구호제창 등으로 진행됐습니다.

시 안전보안관은 군구별로 지역 여건을 잘 알고 활동성과 전문성을 지닌 재난안전 분야 민간단체 회원, 통반장 등 371명으로 구성됐으며, 그중 238명이 지난 5월 안전보안관 교육을 수료했습니다.

오늘 교육수료증서를 받은 안전보안관은 ▲불법 주정차, 비상구 폐쇄 및 물건 적치, ▲과속·과적 운전, ▲안전띠 미착용, ▲건설 현장 보호구 미착용, ▲등산 시 화기·인화물질 소지, ▲구명조끼 미착용 ‘7대 안전무시 관행’을 중점으로 본격적인 신고활동을 시작하게 됩니다.

또한 시, 군·구 공무원과 함께 안전점검 및 캠페인에 참여하는 등 지역사회 안전무시관행 근절을 위한 활동을 펼칠 예정입니다.

hhj@ifm.kr

Check Also

동국제강 인천공장, 소외계층에 ‘사랑의 쌀’ 전달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동국제강 인천공장과 송원문화재단은 어제(19일) 동구 관내 ‘작은이들 공부방’에서 소외계층을 위한 ‘사랑의 쌀’ 나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