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평택시, 안정리 도시재생 뉴딜사업 최종 선정
평택시청 전경 모습.<사진제공=평택시>

평택시, 안정리 도시재생 뉴딜사업 최종 선정

[경인방송=김장중 기자] 경기도 평택시 팽성읍 안정리(일반근린형) 지역이 ‘2018년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최종 선정됐습니다.

안정리는 오는 2022년까지 150억원(국비 90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하게 됩니다.

이 사업은 문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로 5년간 50조원의 규모로 추진하는 사업으로 쇠퇴된 도시의 주거복지 실현과 도시 경쟁력 회복 및 사회 통합, 일자리 창출을 꾀하게 됩니다.

앞으로 안정리 지역은 삶이 안(安)전하고 정(情)감 있는 “안정마을”을 비전으로, 안정리 미군기지(K-6) 앞을 중심으로 ‘하모니센터 건립사업’과 ‘커뮤니티광장 운영사업’, ‘공방거리(기존 가구거리) 활성화 프로젝트 사업’ 등을 추진합니다.

평택시는 도시재생은 주민 주도적인 참여와 지역 자산과의 연계로 이뤄지는 사업이며, 주민들의 삶의 질과 평택시 발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jj@ifm.kr

Check Also

예술축제 파주 헤이리 ‘판 아트 페스티벌’ 10월 6일 개막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경기도 파주시는 다음달 6~7일과 9일, 13~14일 ‘2018 파주 헤이리 판 아트 페스티벌’을 열기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