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민간보조금 부정 집행·정산 무더기 적발…74개 단체 125억 규모
경기도청 전경.

민간보조금 부정 집행·정산 무더기 적발…74개 단체 125억 규모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앵커)

경기도가 각종 민간단체에 지원하는 보조금은 사업자 선정 시 반드시 공모를 진행하고 용도에 맞게 지출해야 하는데요.

이를 위반한 도정 실무부서와 민간단체가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홍성민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지난 2016년과 2017년 현장교육 등의 목적으로 경기로부터 4천만 원의 보조금을 받은 A단체.
 
A단체는 수천만 원의 보조금을 사업외 목적인 임직원의 제주도 관광 비용으로 지출했습니다.

B단체는 지난해 11월 1억4천500만 원 상당의 공급계약을 법을 위반하며 특정업체와 수의계약을 체결하고, 7천만원은 애초 사업 목적이 아닌 조경공사로 부정 지출했습니다.

특히, 경기도청 11개 부서는 정상적인 공모없이 30개 단체를 임으로 지원 대상에 포함시켜, 88개 사업 총 119억1천300만 원을 부정 지급했습니다.

보조금을 위법하게 사용한 사례도 적발됐습니다.

일부 병원은 구급차를 의료기기 판매업체가 아닌 무등록 자동차 업체로부터 사들이는 등 8개 단체가 4억8천800여만원의 보조금을 허술하게 집행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기도가 지난 6월 한 달간 이 같은 내용의 부정적 민간단체 보조금 지급실태를 감사한 결과, 74개 단체에 125억7천900만 원이 부정 집행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도는 이번에 적발된 일부 보조단체를 수사기관에 고발하고, 부적정하게 집행한 보조금은 환수하도록 조치했습니다.

또, 부적정 집행.사용 관련자에 대해서는 징계 또는 훈계 처분했습니다.

경인방송 홍성민입니다.

hsm@ifm.kr

Check Also

용인시, 용인음식문화축제 개최…28~29일 시청광장서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 용인시는 오는 28~29일 시청광장에서 지역 먹거리 소개와 건강한 식문화 조성을 위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