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박남춘 시장, 세계은행그룹 신임 한국사무소장과 상호 협력방안 논의

박남춘 시장, 세계은행그룹 신임 한국사무소장과 상호 협력방안 논의

[경인방송=홍혜주 기자]

박남춘 인천시장은 오늘(4일) 세계은행 한국사무소에 새로 취임한 소훈섭 소장을 만나 세계은행과 인천시의 상호 협력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습니다.

세계은행그룹(World Bank Group)은 189개 회원국의 경제개발과 빈곤문제 해결을 위한 컨설팅과 경제적 지원을 목적으로 설립된 비영리 국제기구입니다.

지난 2014년 8월, 송도국제도시에 문을 연 WB 한국사무소는 기획재정부와 올해 4월 2기 협정(2018~2020년)을 체결하고, 기존 6개 부서에 지속가능개발, 취약국지원 등 신규 2개 부서를 신설해 인력을 증원하기로 한 바 있습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이번 세계은행 한국사무소에 새로 부임한 소훈섭 소장에게 취임 축하와 함께 콤팩트 스마트시티 개발 등 인천의 지식과 경험을 개발도상국과 공유할 수 있도록 협업해 나갈 것을 제안했습니다.

이와 더불어 국제기구 청년인턴십 등 협력사업을 통해 국제기구 도시로서의 시민 체감 확대는 물론 일자리 창출, 마이스산업 활성화 등 지역 발전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소 소장도 세계은행 한국사무소에 대한 인천시의 지원에 감사를 표하며, 향후 시와의 협력을 강화해 나갈 의향을 밝혔습니다.

hhj@ifm.kr

Check Also

인천시 청년공간 ‘유유기지’, 개소 후 1년 동안 1만 5천여 명 이상 이용…내년 2호 개설 예정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인천시가 운영하는 청년공간 ‘유유기지’ 이용객이 1년 간 약 1만5천여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유유자적하다를 의미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