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수도권매립지 제3-1매립장 완공…7년간 사용
수도권매립지 제3-1매립장 시공 후 전경<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제공>

수도권매립지 제3-1매립장 완공…7년간 사용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환경부 산하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이하 SL공사’)는 새롭게 조성한 제3-1매립장에서 폐기물 반입을 어제(3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습니다.

제3-1매립장은 앞으로 7년간 수도권 지역에서 발생하는 폐기물 약 1천450만t을 안정적으로 처리할 예정입니다.

SL공사에 따르면 제3-1매립장은 넓이 103만㎡ 규모로 SL공사가 쌓아온 매립과 폐기물 자원순환 분야의 첨단 기술력을 바탕으로 조성됐습니다.

매립장 지면 위에 고밀도 폴리에틸렌 차수막(HDPE 시트)을 설치해 오염물질 누출을 원천적으로 차단했습니다.

염류제거시설과 침출수 재순환시설 등 첨단시설도 설치해 침출수가 매립장 내에서 전량 재이용될 수 있도록 할 방침입니다.

또한 냄새 유발물질인 황화수소를 줄일 수 있도록 생활폐기물과 건설폐기물을 분리 매립하는 분리매립공법을 최초로 도입해 악취 발생 가능성을 낮췄습니다.

국제규격에 맞는 매립전용장비를 도입, 날림먼지 발생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이밖에 매립장 바닥에 포설하는 골재 약 24만㎥는 쇄석골재 대신 건설폐기물을 재활용한 순환골재입니다.

제3-1매립장이 매립을 시작함에 따라 지난 18년간 이용됐던 제2매립장은 9월말 매립 작업이 종료될 예정입니다.

그동안 제2매립장(378만㎡)에는 지난 2000년부터 최근까지 생활 및 건설폐기물 약 8천100만 t이 매립됐습니다.

SL공사는 제2매립장 최종복토 후 빠르면 3~5년 이후 공원, 복합 체육시설, 태양광 발전시설 등을 조성하여 지역주민에게 개방할 예정입니다.

한정수 SL공사 매립관리처장은 “강화된 환경기준을 준수하면서, 지역주민이 악취나 소음ㆍ진동 등으로 불편을 겪지 않도록 수도권매립지를 세계 최고 수준의 매립장으로 관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인천항만공사, 2018 기상기후산업 박람회 기상산업대상 국무총리상 수상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항만공사는 오늘(14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8 기상기후산업 박람회에서 기상산업대상 최고상인 국무총리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