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단독] 평택 미군기지 ‘부실시공’ 의혹…창고시설 내진설계 다른 기준 적용
경기도 평택 캠프 험프리스에서 위치한 주한미군사령부 신청사.

[단독] 평택 미군기지 ‘부실시공’ 의혹…창고시설 내진설계 다른 기준 적용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앵커)

올 해 연말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는 경기도 평택 미군기지 일부 시설에 대한  ‘부실시공’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미군기지 내 포스코 건설이 시공 중인 ‘창고시설’의 핵심 설비에서 내진설계 기준이 당초 설계지침서와는 다르게 적용됐다는 겁니다.

배수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평택 미군기지 이전사업은 국방부 산하 ‘주한미군 이전사업단’이 맡아 지난 2006년부터 사업을 주관해왔습니다.

부실공사 의혹이 일고 있는 곳은 포스코건설이 지난 2014년 수주한 미군기지 내 ‘창고시설 건립공사’.

지상 1층, 연면적 10만 3천여 제곱미터 규모의 창고시설 5동과 함께 군견훈련소 등을 건설하는 사업으로, 모두 2천186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합니다.

그런데 이 창고시설의 핵심설비 중 하나인 ‘적재선반(RACK)’이 미 측의 내진설계 기준을 따르지 않고 시공됐다는 의혹이 일고 있습니다.

한국 측 주한미군 이전사업단(MURO)과 미국 측 주한미극동공병단(FED)이 공동 승인한 설계도서와 시방서를 보면 “창고시설은 ‘UFC 3-310-04’라는 내진설계를 따라야 한다”고 명시돼 있습니다.

‘UFC 3-310-04’는 미 국방성 통합시설 기준서의 설계 지침서로, 근거조항에는 수평과 수직에 대한 내진 설계 기준을 담았습니다.

즉, 창고시설 건립 시 수평과 수직에 대한 미 국방성 통합시설 기준의 내진 설계가 포함돼 있어야 한다는 겁니다.

하지만, 지난해 9월 포스코건설이 제출한 공사용 도서에는 “미 측 기준인 UFC 대체방안으로 한국공업규격인 ‘KST 1371’로의 시공을 조건부 승인한다”고 적혀있습니다.

미 측 기준이 아닌 한국 측 기준으로 시공을 했다는 건데, 국방부 주한미군이전사업단은 이를 전면 부인했습니다.

미 측의 내진 설계 기준을 따랐고, 이는 미 극동공병단(FED)과 주한미군 이전사업단 산하 종합사업관리단(K-C PMC)이 모두 승인했다는 겁니다.

그러나 포스코건설은 미 측의 내진설계를 따르지 않은 것을 인정했습니다.

[인터뷰/포스코건설 관계자]  “(미 국방성 내진설계를 대신해) 테스트를 수행한 곳은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소’에서 했고요. KS(한국 기준)를 말하는 거에요. 장소랑 물건이랑 준비를 하고 오셔가지고 검사하고…”

연구소 측도 마찬가지로 한국 기준의 내진설계 테스트를 진행했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소 관계자]  “미국 기준으로 테스트를 한 게 아니라 KS(우리나라) 기준으로 테스트를 한 거죠. 처음에 미국 기준으로 해서 진행해달라고 하셨어요. 그런데 이게 안돼서 저희는 진행을 못한다고 하니 그럼 KS 기준으로 하자 해서 KS로 진행한거죠.”

연구소의 시험성적서 자료 하단에는 ‘이것은 단지 참조용 시험테스트로 어떠한 품질인증도 보장하지 않는다’고 적혀있습니다.

말 그대로 포스코건설이 미 측의 내진설계를 대신해 근거로 제시한 시험성적서는 참조용 테스트에 불과하다는 겁니다.

현재 창고시설에 어떤 물건이 적재될 지 공개 되지는 않은 상황.

자칫 해당 시설물에 사고가 발생할 경우 예단하기 어려운 사태로 번질 수 있음을 역설적으로 경고합니다.

경인방송 배수아입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수원시, ‘청소년의회’ 운영… 청소년 정책, 사업 발굴한다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경기도 수원시 청소년들이 시의원이 돼 청소년을 위한 정책과 사업을 발굴합니다. 수원시는 공모를 거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