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만취 상태로 운전해 지하차도 아래로 추락…30대 운전자 부상
<사진=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만취 상태로 운전해 지하차도 아래로 추락…30대 운전자 부상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오늘(4일) 0시 20분쯤 경기도 수원 광교신도시 광교중앙역에서 38살 A씨가 음주 상태로 몰던 쏘렌토 차량이 환승센터 2∼3m 아래로 추락하는 사고가 났습니다.

사고는 A 씨의 차량이 화단을 올라탄 후 환승센터 유리 벽을 들이받으면서 발생했습니다.

이 사고로 차량이 뒤집혀 A 씨가 다쳐 병원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면허 취소 수치인 혈중알코올농도 0.135%로, 경찰은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A씨를 입건해 조사할 방침입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City in my hands’… 수원시, 지방정부 최초 ‘인공지능 음성인식’ 행정서비스 구현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앵커) 경기도 수원시가 스마트시티 선도도시를 열겠다고 선포했습니다. 수원시 행정이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디지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