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삼성반도체 기흥사업장서 이산화탄소 유출... 3명 사상
경기 / 사회 배수아 (sualuv@ifm.kr) 작성일 : 2018-09-04, 수정일 : 2018-09-04
삼성전자 반도체 생산단지 기흥캠퍼스
[ 경인방송 = 배수아 기자 ]
삼성전자 사업장에서 소화용 이산화탄소가 유출돼 20대 협력업체 직원 1명이 숨지고 2명이 부상했습니다.

4일 오후 2시쯤 경기도 용인시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6-3라인 지하1층 화재진화설비 이산화탄소 밀집시설에서 협력업체 소속 직원 3명이 쓰러진 채 발견됐습니다.

이 사고로 24살 A씨가 숨지고, 26살 B씨 등 2명이 부상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아직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2014년 3월 수원 삼성전자생산기술연구소 지하 기계실 내 변전실에서도 소방설비 오작동으로 이산화탄소가 살포돼 근무 중이던 50대 협력업체 직원 1명이 숨진 바 있습니다.

배수아 sualuv@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