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삼성 기흥사업장 이산화탄소 유출... 삼성직원 1명 포함 사상자 4명
경기 / 사회 배수아 (sualuv@ifm.kr) 작성일 : 2018-09-05, 수정일 : 2018-09-05
삼성전자 반도체 생산단지 기흥캠퍼스
[ 경인방송 = 배수아 기자 ]
어제(4일) 오후 2시쯤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 기흥사업장 지하 1층의 소방 설비에서 소화용 이산화탄소가 누출됐습니다.

이 사고로 협력업체 직원 24살 이 모 씨가 병원으로 옮겨진 지 1시간 40분 만에 숨졌고, 26살 주 모 씨 등 2명은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소방시설 유지 관리 협력업체 소속 비정규직 직원들로 낡은 화재 감지기 교체 작업을 하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가운데 부상자들을 구조하기 위해 출동했던 삼성전자 소속 자체 소방대 직원 1명도 부상을 입고 치료를 받고 있는 사실이 추가로 드러났습니다.

삼성전자 측은 "해당 직원이 쓰러진 협력업체 직원 세 명을 구조작업 한 후 탈진한 상태로 보여 후에 병원으로 후송했다"면서 "병원에서 이산화탄소 누출 여부를 확인 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삼성전자 측은 또 사고 이후 사망자가 발생하자 소방당국과 고용노동부에 사고 사실을 신고한 것에 대해서는 규정에 따라 했다고 해명했습니다.

경찰은 소화용 이산화탄소 저장 탱크와 연결된 배관 7개 가운데 1개가 터져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오늘 사망자 부검이 끝나면 관계자를 불러 정확한 사고 원인 등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경기도는 삼성반도체 기흥사업장 이산화탄소 누출사고와 관련해 해당 사업장에 대한 긴급조사를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배수아 sualuv@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