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찰,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현장감식
용인동부경찰서 <사진=경인방송 D.B>

경찰,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현장감식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소화용 이산화탄소가 누출돼 협력업체 직원 1명이 숨지고 2명이 의식불명 상태에 빠지는 사고가 난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에 대해 경찰이 오늘(6일) 현장감식에 나섭니다.

경찰은 오늘 오전 10시 경기도 용인시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 기흥사업장에서 사고 원인 규명을 위한 현장감식을 벌이기로 했습니다.

현장감식에는 고용노동부, 한국가스안전공사 등 유관기관이 참여하고 사고가 발생한 6-3라인 지하 1층은 물론 당시 화재 감지 센서 오작동으로 불이 나지 않았음에도 이산화탄소가 방출된 지상 1층 전기실에 대해서도 감식할 예정입니다.

경찰은 지하 1층 밀폐된 이산화탄소 집합관실에서 3층 전기실과 연결된 1개 배관의 밸브 부분이 알 수 없는 이유로 파손돼 이산화탄소가 누출된 것으로 현재까지 추정하는 만큼 현장감식에서 이 부분을 밝히는 데 주력하기로 했습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수원버스 용남고속 파업 계속… 시민 불편 이어질 듯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수원 버스업체인 용남고속 노조가 사측과 협상 결렬로 파업에 들어가 시민들의 불편이 추석 연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