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외제 승용차 이용해 ‘고의 교통사고’… 부부사기단 등 입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로고 <사진=경인방송 D.B>

외제 승용차 이용해 ‘고의 교통사고’… 부부사기단 등 입건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외제 승용차를 이용해 신호위반 차량을 일부러 들이받아 교통사고를 낸 뒤 보험금을 챙긴 부부 사기단과 동네 선후배 등이 잇따라 붙잡혔습니다.

경기도 부천원미경찰서는 고의로 교통사고를 낸 뒤 보험금을 챙긴 혐의로 23살 이 모 씨를 구속하고 아내 20살 김 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씨 등은 지난해 1월부터 최근까지 부천과 인천 등의 교차로에서 차선을 위반하는 차량을 골라 27차례에 걸쳐 고의 교통사고를 낸 뒤 보험금 2억여 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수원서부경찰서도 신호위반 차량을 들이받거나 일당들끼리 고의 교통사고를 낸 뒤 보험금을 챙긴 22살 김 모 씨 등 일당 24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들은 지난 2015년 12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수원과 화성, 용인 등의 유흥가 골목에서 차량 4대를 이용해 일방통행 도로를 역주행하는 차량을 일부러 들이받는 등 17차례에 걸쳐 보험금 1억 1천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비슷한 장소에서 사고가 반복되는 것을 수상하게 여긴 보험회사의 신고로 수사에 착수해 이들을 붙잡았습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용남고속 노조 임금협상 결렬 총파업…50개 노선 운행 중단

[경인방송=조유송 기자]   (앵커) 파업을 예고했던 수원 용남고속 노조가 회사 측과의 막판 협상이 결렬됨에 따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