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용인시 ‘작은 결혼식’ 1호 커플 탄생
용인시 청사 전경. <사진= 경인방송 DB>

용인시 ‘작은 결혼식’ 1호 커플 탄생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 용인시는 시가 결혼비용을 지원하는 ‘작은 결혼식’ 1호 커플이 탄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공공시설에서 하객수 200명 이내의 검소한 결혼식 문화 확산을 위해 용인시 건강가정지원센터가 지난 3월부터 신청자를 모집해 첫 결실을 맺었습니다.

주인공은 관내 자동차 정비업체에 근무하는 29살 최현규 씨와 25살 베트남 여성 린씨 부부입니다.

시는 예식을 위해 시청 시민예식장과 음향장비, 웨딩촬영, 예복 등을 지원했고, 연계 후원을 통해 재능기부 시민이 결혼식 사회를, 용인버스킨 ‘변화무쌍’ 밴드는 축가를 맡았습니다.

시 관계자는 “작은결혼식이 허례허식보다 결혼의 의미를 존중하는 결혼 문화를 확산하고 출산 장려 분위기도 만들어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용인에서는 오는 11월 말까지 4쌍의 예비부부가 작은 결혼식을 신청한 상태입니다.

자세한 사항은 용인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070-7477-9200)으로 문의하면 됩니다.

kds@ifm.kr

Check Also

경기도 육성 VR/AR 스타트업 한자리에…30일 데모데이 개최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는 지난 5월 VR/AR 오디션을 통해 선발한 오디션 3기 31개 팀의 데모데이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