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신창현 의원 누설, ‘택지개발 후보지’ 정보 공개 파장 일파만파…감사에 지자체 반발까지
10일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김종천 과천시장이 수도권 택지개발 계획에 반발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신창현 의원 누설, ‘택지개발 후보지’ 정보 공개 파장 일파만파…감사에 지자체 반발까지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앵커)

신창현 의원이 ‘수도권 신규 택지 개발 후보지’를 사전 공개하면서 논란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외부에 유출된 경위에 대해 감사에 착수했고, 경기도 내 후보지로 거론된 8곳 중 과천시는 택지개발 자체를 반대하는 등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홍성민 기잡니다.

(기자)

‘수도권 신규 택지 개발 후보지’와 관련 LH(한국토지주택공사)의 내부 정보를 최초로 유출한 사람은 국토부 소속 직원으로 밝혀졌습니다.

경기도에 따르면, 해당 직원은 지난 4월 23일부터 경기도청에 파견 근무 중인 국토부 소속 서기관 A씨로 지난달 말 신 의원에게 LH의 공공택지 개발계획 요약자료를 SNS로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앞서 최초 유출자가 경기도청 직원이라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경기도는 자체 조사를 벌였습니다.

이와 관련, A씨는 국토부 감사관실에서 정보 유출혐의로 감사를 받았고, “해당 자료를 신 의원이 이렇게 이용할 줄 몰랐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택지개발 사전 공개에 따른 파장은 도내 지자체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개발 후보지로 거론된 곳 중 하나인 과천시는 택지 개발에 반대하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녹취/김종천 과천시장] “과천시를 위해서 미래 비전을 위해 개발할 수 있는 마지막 남은 땅이 거론되는 땅인데..서울의 주택 가격 안정을 위해(희생하는 것은)…. 과천시 입장에서는 찬성하기 어렵다”

‘미니신도시가 조성되면 재정구조가 악화하고, 교통난 등이 우려된다’는 주장으로, 과천시는 애초 해당 부지에 4차 산업 단지 개발 등을 추진하고 있었습니다.  

김 시장은 이같은 반대 의견을 국토부에 전달했습니다.

이번에 유출된 8곳의 도내 신규 택지 후보지는 안산 2곳(162만3천㎡ ,74만5천㎡)과 과천(115만6천㎡), 광명(59만3천㎡), 의정부(51만8천㎡), 시흥(46만2천㎡), 의왕(26만5천㎡), 성남(6만8천㎡) 각 1곳입니다.

경인방송 홍성민입니다.

hsm@ifm.kr

Check Also

용남고속 노조 임금협상 결렬 총파업…50개 노선 운행 중단

[경인방송=조유송 기자]   (앵커) 파업을 예고했던 수원 용남고속 노조가 회사 측과의 막판 협상이 결렬됨에 따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