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여배우 스캔들 김부선 ‘변호사 입회하에’ 14일 경찰 재출석
김부선이 22일 경찰출석에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여배우 스캔들 김부선 ‘변호사 입회하에’ 14일 경찰 재출석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여배우 스캔들’ 당사자인 김부선 씨가 내일(14일) 변호사 입회하에 경찰에 출석하기로 했습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도 성남 분당경찰서는 내일 오후 2시에 김 씨가 경찰에 나올 것으로 보고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김 씨는 지난달 22일 분당경찰서에 홀로 출석했다가 “변호사 입회하에 고소장을 만들어 정식으로 진술하겠다”면서 30분 만에 조사를 거부하고 나왔습니다.

그러면서 9월 10일 전에 재출석하겠다고 했지만, 지난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익적인 일정으로 9월 14일 오후 2시 분당서로 간다”고 적어 자신의 일정을 변경했음을 밝혔습니다.

김 씨는 ‘여배우 스캔들’과 관련 이 지사 측이 지난 6월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발한 사건의 피고발인이자, 바른미래당 측이 이 지사를 고발한 사건의 참고인 신분으로도 조사를 받게 됩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경기도 육성 VR/AR 스타트업 한자리에…30일 데모데이 개최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는 지난 5월 VR/AR 오디션을 통해 선발한 오디션 3기 31개 팀의 데모데이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