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내부자료 유출 의혹 감사 중인 마사회 전직 간부 숨진 채 발견
과천경찰서 전경. <사진=연합뉴스>

내부자료 유출 의혹 감사 중인 마사회 전직 간부 숨진 채 발견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내부 자료를 유출한 의혹으로 자체 감사를 받던 한국마사회 전직 간부가 극단적 선택을 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경기도 과천경찰서에 따르면 오늘(13일) 10시 반쯤 경기도 과천시 한국마사회 기념품숍 건물 2층 계단에서 마사회 전직 간부 52살 A씨가 숨져있는 것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A 씨 시신에는 외상 등 별다른 타살 혐의점이 나오지 않았고 현장에서는 유서가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숨진 A 씨는 내부 자료를 유출한 의혹으로 자체 감사를 받고 있었다”면서 유족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2019년 4월 19일 경기모바일

[경인방송=보도국 기자] ‘경인방송! 경기를 듣습니다’ iFM 90.7MHz 모바일 뉴스 [경기 뉴스] ■”성매매.사채 전화번호 뿌리 뽑는다”…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