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2018 정조대왕, 혜경궁 홍씨는 누가 될까? 15일 선발 대회 열려
<사진=수원문화재단 제공>

2018 정조대왕, 혜경궁 홍씨는 누가 될까? 15일 선발 대회 열려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수원화성문화제 추진위원회와 수원문화재단은 제55회 수원화성문화제와 2018 정조대왕 능행차 공동재현을 앞두고 제13대 정조대왕, 혜경궁 홍씨 역 선발 본선대회를 내일(15일) 오후 7시 반에 진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선발대회는 서류심사를 통해 정조대왕역 11명, 혜경궁 홍씨역 11명의 본선진출자가 선정됐습니다.

22명의 본선 진출자들은 각 계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으로부터 자유복과 궁중복식 두 차례 심사를 받게 되고 품격과 예절, 표현력 등을 평가받게 됩니다.

선발된 주인공은 이번 수원화성문화제에서 능행차, 진찬연 등의 재연행사에 정조대왕과 혜경궁 홍씨 역할을 수행하게 됩니다.

이번 대회는 수원대유평두레, 수원국악예술단, 소리꾼 김광복을 비롯해 전통무용과 마술이 함께하는 <사랑가> 등 축하공연도 준비돼 있어 관람객들을 위한 다양한 볼거리도 제공될 예정입니다.

제55회 수원화성문화제는 10월 4일 전야제를 시작으로 5일에서 7일까지 3일 간 개최됩니다.

서울시, 수원시, 화성시 3개 시가 공동재현하는 정조대왕 능행차는 서울구간이 10월 6일, 경기구간이 7일에 진행되며, 수원화성 연무대에서 야조 공연을 마지막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립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수원시, ‘휴먼살피미’로 복지안정망 촘촘하게

[경인방송=조유송 기자] 경기도 수원시는 가정을 방문하는 직업에 종사하는 이들이 복지대상자를 발굴하고 복지서비스까지 연계하는 ‘휴먼살피미’ 제도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