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내 철거현장 비산 석면농도..”모두 기준치 이하”
비산 석면 검사 모습.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경기도내 철거현장 비산 석면농도..”모두 기준치 이하”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내 석면 건축물 해체 현장의 비산먼지 중 석면농도가 모두 기준치 이하로 조사됐습니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학교.아파트 등 도내 70개 석면 건축물 해체작업장을 대상으로 공기중 석면 농도를 조사 한 결과 모두 기준치인 1cc당 0.01개 이하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016년부터 올 7월까지 초‧.중.고등학교 22곳, 아파트 재건축사업장 44곳, 기타 4곳 등 모두 70곳 591개 지점을 대상으로 이뤄졌습니다.

석면은 1987년 WHO가 폐암과 악성중피종을 유발하는 1급 발암물질로 지정한 이후 건축자재 사용이 엄격히 금지돼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2016년부터 석면의 건축자재 사용을 금지했으며, 2016년 이전에 완공된 석면 사용면적 5천제곱미터 이상인 건물의 해체 또는 철거작업 시 반드시 전문가 입회 아래 비산 석면 농도를 검사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경기도, 추석 연휴 특별 교통종합대책 추진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경기도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안전한 귀향길을 위한 특별교통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습니다. 특별교통대책 추진 기간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