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의료원, 전국 첫 수술실 CCTV 운영…안성병원 시범 도입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전경.<경인방송 D.B>

경기도의료원, 전국 첫 수술실 CCTV 운영…안성병원 시범 도입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이 수술실에 CCTV를 시범 운영합니다.

이재명 도지사는 자신의 SNS에 올린 글에서 “다음달 1일부터 연말까지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수술실에 CCTV를 시범 운영한 후 내년부터 도 의료원 6개 병원 수술실에 전면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공공의료기관 수술실에 CCTV를 운영하는 것은 전국 최초입니다.

도는 이와 관련해 지난 13일 도 의료원 산하 수원 등 6개 병원과 병원 노조의 동의를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지사는 “수술실 CCTV는 환자가 동의할 경우에만 선택적으로 촬영할 계획이며 정보보호 관리책임자를 선임해 환자의 개인정보를 최우선으로 보호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도는 수술실 CCTV 설치.운영 확대를 위해 내년도 본예산에 장비 구입과 설치 예산 4천400만 원을 반영하기로 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인천 각계 채용비리 논란 확산…”고용 세습·특혜 채용 뿌리 뽑자”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최근 공공기관 고용 세습이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인천 각계에서 채용 비리 논란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