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민원현장을 가다)화성시, ‘냉방비 폭탄’ 맞은 기초수급 장애인에게 “쌀로 지원하겠다”
화성시 청사. <사진= 경인방송 DB>

(민원현장을 가다)화성시, ‘냉방비 폭탄’ 맞은 기초수급 장애인에게 “쌀로 지원하겠다”

[경인방송=조유송 기자]

 

(앵커)

이번 여름 폭염이 극심했죠.

올 7, 8, 9월 중증 장애인을 대상으로 화성시는 냉난방비를 지원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하지만, 장애가 있는 노모를 모시던 한 기초생활수급자가 이 말만 믿고 생활하다가 ‘냉방비 폭탄’을 맞았습니다.

조유송 기잡니다.

(기자)

화성시는 폭염이 극심했던 7, 8, 9월 중증 장애인을 대상으로 월 4만원씩 냉방비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3급 장애를 앓고 있는 박 모 할머니는 시청 장애인복지과에 문의해 이 같은 설명을 듣고 아침부터 저녁까지 에어컨을 가동했습니다.

하지만, 그 약속은 전기료 폭탄으로 돌아오게 됐습니다.

 지난 8월 박 씨의 딸 황 모씨가 통장 정리를 하다, 시 측에서 냉방비를 지원하지 않은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인터뷰 / 황 모씨]

“어머님은 한 가지로 3급이 아니고 두 가지가 합쳐져서 3급이기 때문에 지원이 안 된다는 거에요. 청천벽력이잖아요. 문의하고 확인하고 8시간 9시간을 에어컨을 틀었는데.”

시 측은 박 씨가 3급 중증 장애가 아닌, 종합 3급 장애에 해당해 지원 대상에서 제외됐다는 겁니다.

박 할머니가 시측의 약속을 믿고 에어컨을 사용한 시간과 기간은 하루 평균 8시간 이상씩 한 달이 넘습니다.

8월 냉방비만 20만 원이 넘을 것으로  황 씨는 추산했습니다.

사정이 이렇자 황 씨는 시청에 민원을 제기했고,  나중에서야 돌아온 답은  ‘쌀’을 지원하겠다는 답변이었습니다.

[인터뷰 / 화성시 관계자]

“원칙적으로 지원 대상자는 아니시잖아요. 안내해드린 부분에 오해를 일으킬 부분에 있어서 다시 한번 사과를 드리고”

시는 취재가 시작되자 추가적 지원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경인방송 조유송입니다.

Usong@ifm.kr

Check Also

‘레임덕, 도정공백 無’…이재명 지사, 도정에 ‘올인’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앵커) 선거법 관련 공소시효를 앞두고 대외 활동을 자제했던 이재명 경기지사가 다시 도정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