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2022년까지 공공임대주택 20만세대 공급
20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공공임대주택 20만세대 공급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경기도>

경기도 2022년까지 공공임대주택 20만세대 공급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가 오는 2022년까지 공공임대주택 20만세대를 공급합니다.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는 오늘(20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누구에게나 공정한 경기도, 누구나 살기 좋은 경기도를 열어 가기 위해 공공임대주택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렇게 되면 지난해 말 기준 37만6천호 수준인 도내 공공임대주택은 2022년까지 57만6천세대로 늘어납니다.

연도별로는 올 해 3만3천세대를 시작으로 2019년 4만1천세대, 2020년 5만1천세대, 2021년 4만4천세대, 2022년 3만2천세대를 각각 공급합니다.

도는 이 과정에서 공공택지내 30년 이상 장기공공임대주택 비율을 현재 22.7%보다 대폭 상향 확대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와 적극 협의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이를 통해 도 공공임대주택정책을 ‘장기임대 우선’으로 기존의 패러다임을 전환해 나간다는 구상입니다.

아울러 한국토지주택공사에 의존하던 수동적 공급 방식에서 탈피해 경기도시공사를 통해 공공임대주택 20만세대의 20%인 4만 1천세대를 직접 공급, 책임감 있는 주거복지를 실현해 나갈 계획입니다.

도는 이번 공공임대주택 확대를 위해 5년 동안 모두 24조7천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이 가운데 국비를 제외한 2천 308억 원은 경기도가, 3조 5천억 원은 경기도시공사가 충당합니다.

도는 계획대로 57만6천세대의 공급이 완료되면 도내 주택 수 대비 공공임대주택 비율은 2017년 기준 8.5%에서 2022년 11.6%까지 올라갈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이는 유럽연합 평균 9.3%보다 2.3%p 높은 수준이라고 도는 설명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기획> 3. 카풀-택시업계 모두 만족할 중재안은 없다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카카오 카풀 서비스 기획 보도 마지막 순서입니다. 정부와 여당은 카풀 문제를 해결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