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화성 도장공장 정화조 백골시신 용의자… 필리핀서 소재 파악
화성서부경찰서. <사진=경인방송 D.B>

화성 도장공장 정화조 백골시신 용의자… 필리핀서 소재 파악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경기도 화성의 도장공장 정화조에서 발견된 백골 시신 사건의 용의자인 필리핀 국적 남성의 소재가 필리핀 현지 경찰에 의해 파악됐습니다.

화성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살인과 시체유기 혐의를 받는 필리핀 국적 36살 A씨의 소재가 파악돼 지난주 현지 경찰로부터 A씨와 접촉했다는 소식을 전해들었습니다.

경찰은 “필리핀 사법당국이 A씨의 송환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면서 “한국에서 발부받은 체포 영장으로는 A씨를 체포할 수 없어 신병을 확보하지는 못한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A 씨는 지난 2015년 12월에서 지난해 1월 사이 필리핀 국적의 34살 B씨를 둔기로 때려 살해한 뒤 시신을 정화조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앞서 경찰은 지난 5월 A 씨에 대한 체포 영장을 발부받고,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하는 등 본격적으로 A 씨의 송환 절차에 돌입한 바 있습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경기북부 고속도로 음주운전 단속 19명 적발…다음주엔 자유로 단속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이 연말연시를 맞아 밤사이 주요 고속도로에서 음주운전 단속을 벌여 19명을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