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신규택지 공급 경기도 지자체, 광명 ‘공식 반대’…시흥·성남·의왕·의정부 ‘조건부 찬성’
수도권 택지공급 지역<사진=연합뉴스>

신규택지 공급 경기도 지자체, 광명 ‘공식 반대’…시흥·성남·의왕·의정부 ‘조건부 찬성’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앵커)

정부의 신규 공공택지개발 계획에 대해 광명시가 반대 입장을 공식화한 가운데 다른 관련 지자체들도 지역 여건에 맞는 개발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대규모 공공택지개발이 집값 하락과 교통난, 베드타운화 등 부작용을 가져올 것이라는 부정적 지역민심이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입니다.

한준석 기잡니다.

(기자)

정부가 지난달 21일 발표한 도내 신규 공공택지는 광명 하안2, 의왕 청계2, 성남 신촌, 시흥 하중, 의정부 우정 등입니다.

해당 지자체들은 발표 직후에는 비교적 우호적인 입장을 내보였으나, 지역내 일부 부정적 여론에 영향을 받은 듯 추석 이후 ‘조건부’ 내지 ‘맞춤형’ 개발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시흥시는 입장자료를 통해 “공공주택사업에는 동의하지만 집만 지어놓고 떠나는 사업방식으로 인해 주차장과 문화시설, 대중교통 등의 기반시설 조성은 고스란히 시가 떠안는 상황”이라며,

“일자리 창출과 기존 주거지역과의 상생 등 시의 어려운 정책여건을 완화할 수 있는 개발방향 마련을 위해 관계기관과 협의해 추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성남시의 경우 성남도시개발공사를 참여시키는 등 시가 사업을 함께 추진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에 건의하겠다는 방침입니다.

하지만 일부 토지주와 건물주들은 개발반대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대왕판교로 일원에 민영개발 방식을 요구하는 현수막을 내거는 등 공영개발 방식을 반대하고 있습니다.

의정부시는 “주민들은 대체로 정부 발표를 환영하고 있다”면서도 “다만 양주관아가 있던 인근의 수백년 된 마을까지 포함돼 이곳을 배제하는 등 일부 구역을 조정해 달라고 국토부에 건의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린벨트가 도시 전체 면적의 84%를 차지해 개발에 많은 제한을 받아온 의왕시는 환영하지는 않지만 수용한다는 입장을 내보이고 있습니다.

앞서 광명시는 지난달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하안2지구를 신규 택지개발지구로 지정한 것은 자치권을 훼손하는 것이라며 반대입장을 표명했습니다.

지역 주민과 영세 소상공인 생계 문제, 미흡한 교통대책, 광명뉴타운 침체 등이 이윱니다.

지자체 마다 미묘한 온도차를 보이고 있는 정부의 신규 공공택지개발 계획. 순탄치 않은 앞날을 예고했습니다. 

경인방송 한준석입니다.

hjs@ifm.kr

Check Also

[단독]김영환 “이재명 검찰 기소 관련 ‘불만족’…재정신청 검토할 것”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앵커) 검찰이 ‘친형 강제 입원’ 등 혐의를 받고있는 이재명 경기지사는 ‘기소 의견’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