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이화영 평화부지사 4~6일 방북…남북교류사업 협력의사 타진
이재명 경기도지사로부터 임명장을 받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이화영 평화부지사. <사진= 경기도>

이화영 평화부지사 4~6일 방북…남북교류사업 협력의사 타진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북한을 방문, 경기도 차원의 남북교류사업을 논의합니다.

도에 따르면, 이화영 부지사는 오는 4~6일 평양에서 열리는 10.4 정상선언 11주년 공동기념행사 참석차 북한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이 부지사의 이번 방북은 남북교류사업 재개를 추진 중인 이재명 도지사의 뜻에 따른 것입니다.

이 부지사는 방북기간 북측 인사들과 접촉하며 경기도 차원의 농림축산업 교류, 개풍군 일원 양묘장 사업, 평화마라톤 내 북한 경유 코스 포함 등에 대한 협력의사를 타진할 계획입니다.

도는 지난 2004년 북한 민족화해협의회와 남북교류협력사업에 관한 합의서를 체결한 이후 개풍양묘장 조성, 말라리아 약품.영양죽 지원 등 인도적 지원방식의 교류를 지속했으나 2012년 남북관계 경색 이후 중단했습니다.

도 관계자는 “이재명 지사가 올해 1회 추경에 남북교류협력기금 200억 원을 반영하는 등 남북교류협력 사업 재개를 준비 중”이라며 “평화부지사의 방북 이후 구체적인 그림이 나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방북단 전체 규모는 150명으로, 이해찬 노무현 재단 이사장을 비롯한 국회의원과 문화.예술계 인사, 6.15공동실천위원회,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한반도평화포럼 등이 동행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경기도, 내년도 골목경제 활성화 824억 투자…”폐업 확 줄인다”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가 내년도 소상공인.자영업자 활성화를 위해 모두 824억 원을 투자합니다. 도는 내년도 골목경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