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민 10명 중 9명, 수술실 CCTV 설치 찬성…민간병원 확대도 87% ‘긍정’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의 CCTV 녹화장치. <사진= 경기도>

경기도민 10명 중 9명, 수술실 CCTV 설치 찬성…민간병원 확대도 87% ‘긍정’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앵커)

경기도가 이달 1일부터 경기도의료원에 CCTV를 설치·강행하면서 의료계의 거센 반발이 일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경기도민 대다수가 CCTV 설치에 찬성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와 대조를 이루고 있습니다.

보도에 홍성민 기잡니다.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가 추진을 강행한 경기도의료원 수술실 CCTV 운영와 관련해, 도민 대다수인 91%가 ‘찬성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도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주)케이스리서치 의뢰해 실시한 설문 조사 결과입니다.

 ‘CCTV 설치에 반대한다’라는 부정적 의견은 7%에 그쳤습니다.

‘만일 수술을 받게 된다면 CCTV 촬영에 동의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87%가 긍정적 반응을 보였습니다.

수술실 CCTV 운영을 통해 가장 기대되는 점은 ‘의료사고 발생 시 원인규명과 분쟁해소’가 44%로 가장 많았습니다.

이어 ‘의료사고 방지를 위한 경각심 고취’가 25%로 뒤를 이었습니다

반면 응답자의 42%는 ‘관리 소홀에 따른 수술영상 유출과 개인정보 침해’를 가장 우려되는 점으로 꼽았습니다.

‘CCTV 설치‧운영을 민간병원까지 확대해야 하는가’에 대한 물음에는 응답자의 87%가 ‘긍정적’이라고 답변했습니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27일부터 28일까지 이틀간 유‧무선 RDD를 활용한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됐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입니다.

경인방송 홍성민입니다.

 

hsm@ifm.kr

Check Also

경기도, 내년도 골목경제 활성화 824억 투자…”폐업 확 줄인다”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가 내년도 소상공인.자영업자 활성화를 위해 모두 824억 원을 투자합니다. 도는 내년도 골목경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