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평택서 올해 첫 일본뇌염 환자 발생
일본뇌염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 <사진출처= 질병관리본부>

평택서 올해 첫 일본뇌염 환자 발생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 평택에서 올해 첫 일본뇌염 환자가 발생했습니다.

경기도는 지난 8월 29일 의식저하 등 신경계 증상으로 병원을 찾은 70대 여성 환자가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최종 일본뇌염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이 환자는 현재 중환자실에 입원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기도에서 일본 뇌염 환자가 발생한 것은 2016년 10월 이후 2년 만입니다.

일본뇌염은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매개모기에 물린 경우 99% 이상은 무증상 또는 열을 동반하는 가벼운 증상을 보이지만, 급성뇌염으로 진행될 경우 20~30%는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습니다.

도 감염병관리과 관계자는 “일본뇌염을 전파하는 작은빨간집모기의 개체수가 증가하는 9월부터 11월 사이 전체 환자의 평균 90%이상이 발생한다”며 “야외활동시 긴 옷을 입는 등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인천 각계 채용비리 논란 확산…”고용 세습·특혜 채용 뿌리 뽑자”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최근 공공기관 고용 세습이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인천 각계에서 채용 비리 논란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