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광역환경관리사업소 기구 확대…단속팀 7개로 확대
환경배출업소 단속 모습. <사진= 경기도>

경기도 광역환경관리사업소 기구 확대…단속팀 7개로 확대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는 그동안 경기도청 환경안전관리과와 북부청 북부환경안전관리과, 경기도 공단환경관리사업소 등 3곳으로 나눠져 있던 환경오염물질 배출업소 지도 단속 업무를 광역환경관리사업소로 일원화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도 광역환경관리사업소는 기존에 관리하던 안산, 시흥 등 도 남부 12개 시.군에 위치한 73개 산단 3천700여개 환경오염물질 배출업소 외에 19개 시.군을 통합해 단속하게 됩니다.

단속 대상도 당초 산업단지 내 업소에서 산업단지 외 대기, 폐수 1~2종으로 확대함에 따라 총 단속대상 업소는 기존 3천746개에서 4천409개로 늘어났습니다.

도는 단속 대상이 늘면서 광역환경관리사업소의 단속 인력을 30명에서 43명으로 늘리고 단속 팀도 3개 팀을 7개로 확대했습니다.

송수경 도 광역환경관리사업소장은 “미세먼지에 대한 환경관리의 필요성이 커짐에 따라 도내 흩어져 있던 환경오염물질 배출업소 단속을 일원화했다”고 설명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연수구, 인천시 최대 규모로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서비스 대상자 확대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인천시 연수구 보건소는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서비스 대상자 선정기준을 확대 실시한다고 밝혔습니다. 기존 지원대상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