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박남춘 인천시장 “10.4 선언 이행과 상생ㆍ협력 가능 교류 의지 북한에 전달”
박남춘 인천시장이 오늘(8일) 기자회견을 열고 '10.4 선언 11주년 공동기념행사' 참석 차 4일부터 6일까지 평양에 다녀온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박남춘 인천시장 “10.4 선언 이행과 상생ㆍ협력 가능 교류 의지 북한에 전달”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10.4 선언 11주년 공동기념행사 참석차 지난 4일부터 사흘간 평양에 방문한 박남춘 인천시장이 북한과의 문화ㆍ학술교류 사업에 대한 의지를 밝혔습니다.

박 시장은 오늘(8일) 방북 결과 브리핑을 통해 “서해5도 공동어로구역과 서해평화렵력지대, 한강하구 공동이용 등 10.4 선언 주요 내용은 인천에 해당한다”며 “북측에 선언 내용을 착실히 이행하겠다고 전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 삼지연관현악단 공연 ‘가을이 왔다’의 인천아트센터 유치와 스마트시티 관련 국제학술대회 남북 공동 개최 등 교류 사업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나타냈습니다.

박 시장은 “일방적 지원이 아닌 서로 상생할 수 있는 지속적인 교류를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hlight@ifm.kr

Check Also

황대호 경기도의원, 지역 학교시설 이용 활성화 개정조례 입법예고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경기도의회는 황대호(민주·수원4) 의원이 낸 ‘경기도교육청 지역사회의 학교 시설 이용 활성화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입법예고했다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