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용인시 공공 와이파이존 55곳으로 확대
용인시 청사 전경. <사진= 경인방송 DB>

용인시 공공 와이파이존 55곳으로 확대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 용인시는 중앙시장 버스정류소 등 공공장소 33곳에 무선 인터넷 중계장비 설치와 시험가동을 거쳐 오는 15일부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습니다.

공공 와이파이 서비스 확대는 민선7기 공약에 따른 것으로, 하루 200인 이상 승차하는 191개 버스정류소 가운데 탑승객이 많은 31곳이 우선 선정됐습니다.

공공장소로는 용인시 실내체육관과 기흥호수공원 조정경기장 광장 등이 포함됐습니다.

이에 따라 용인시가 운영하는 공공 와이파이존은 지난해부터 올 해 상반기까지 설치된 22곳을 포함해 모두 55곳으로 늘어났습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앞으로도 시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버스정류장 등 공공장소에 와이파이존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시민들이 편리하게 무료 와이파이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시민감사관 “성인용품.명품가방 교육과 무슨 관계 있나…당연한 것 지적”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경기도교육청 시민감사관들은 비리 사립유치원 감사와 관련해 “법을 위반하고도 법이 잘못됐다고 하는 것은 주객이 전도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