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박남춘 인천시장 “北 예술단 공연, 송도 유치하겠다”…상생하는 대북 교류ㆍ협력 사업 추진
박남춘 인천시장이 오늘(8일) 기자회견을 열고 '10.4 선언 11주년 공동기념행사' 참석 차 4일부터 6일까지 평양에 다녀온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박남춘 인천시장 “北 예술단 공연, 송도 유치하겠다”…상생하는 대북 교류ㆍ협력 사업 추진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앵커)

방북을 마치고 돌아온 박남춘 인천시장이 북한 예술단 공연을 송도에 유치하겠는 계획을 밝혔습니다.

인천과 비슷한 북한 도시와의 1:1 협력 가능성도 내비쳤습니다.

박 시장은 일방적 지원이 아닌 상생할 수 있는 남북 교류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웅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10.4 남북공동선언 11주년 기념식 참석을 위해 평양에 다녀온 박남춘 인천시장은 상생을 통한 대북 교류협력을 강조했습니다.

박 시장은 “던져주는 식의 과거 지원 방식은 지양하고 상생과 지속 가능한 협력 방안을 찾아 함께 하자는 것이 북한 관계자의 얘기였다”고 전했습니다.

박 시장은 노무현재단 이사 자격으로 방북단에 포함됐지만, 접경지역인 인천시의 대북 교류협력에 대해서도 북측 관계자들과 일정 부분 논의를 진행했습니다.

특히 박 시장은 이번 달 개최 예정인 북한 예술단의 남한 공연 ‘가을이 왔다’를 인천아트센터에서 유치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를 위해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북측 고위 간부를 상대로 송도의 접근성과 우수성 등 강점을 설명했다고 밝혔습니다.

박 시장은 또 “북한이 과학과 교육을 굉장히 중시하는 것을 느꼈다”며 “송도 스마트시티 관련 국제 학술대회를 남북 공동으로 개최하는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 시장은 대북 교류 사업이 일시적인 이벤트가 아닌 지속성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인터뷰 – 박남춘 인천시장] “앞으로 항구적으로 이 경제적 교류나 학술적 교류를 통해서 시민들의 프로젝트가 되고 또 시장이 떠나도 시 공무원들이 이건 내일이라고 생각할 수 있을 것이냐 저는 이런 합의가 이뤄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박 시장은 인천과 비슷한 여건을 가진 북한 도시와 1:1 교류협력도 언급했습니다.

박 시장은 “어딘지는 밝힐 수 없지만, 이미 탐문도 했다”며 “북한 도시의 인적, 지리적, 산업적 연관성 등을 검토해 다방면보단 집중적으로 상생하는 방안을 찾겠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인방송 한웅희입니다.

hlight@ifm.kr

Check Also

인천 모 병설유치원 원감, 담임 교체 요구하는 학부모에게 교사 음성 몰래 녹음해 전달…국가인권위 ‘인권 침해’ 결정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인천의 한 병설유치원 원감이 교사의 음성을 몰래 녹음해 학부모에게 전달한 것과 관련해 국가인권위원회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