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고양 저유소 화재’ 호기심에 날린 풍등이 원인…경찰 실화 혐의 스리랑카인 긴급체포(종합)
7일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대한송유관공사 저유소에서 휘발유 탱크 폭발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고양 저유소 화재’ 호기심에 날린 풍등이 원인…경찰 실화 혐의 스리랑카인 긴급체포(종합)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경기도 고양 저유소 화재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중실화 혐의로 스리랑카인 27살 A씨를 체포해 긴급 조사하고 있습니다.

A씨는 화재 발생 직전에 불이 난 저유소 인근 공사장에서 풍등을 날려 화재를 유발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씨가 날린 풍등은 불이 난 대한송유관공사 저유시설 잔디밭에 떨어지며 불이 붙었습니다.

경찰은 이 불씨가 저유탱크 유증환기구를 통해 들어가 화재가 발생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비전문취업비자로 입국한 A씨는 서울-문산고속도로 현장에서 일하는 근로자로 확인됐으며 풍등을 날린 사실에 대해서는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호기심에 문구점에서 풍등을 구매해 날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보강조사를 벌인 뒤 내일(9일) 오전 정식 브리핑을 통해 자세한 수사 상황을 밝힐 예정입니다.

hjs@ifm.kr

Check Also

경기도, 내년도 골목경제 활성화 824억 투자…”폐업 확 줄인다”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가 내년도 소상공인.자영업자 활성화를 위해 모두 824억 원을 투자합니다. 도는 내년도 골목경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