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민 79% 남북평화협력사업 경기북부 발전 도움”
경기도청사 전경. <사진= 경인방송 DB>

“경기도민 79% 남북평화협력사업 경기북부 발전 도움”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민 10명 중 8명은 남북평화협력사업이 경기북부 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습니다.
 
도에 따르면, 지난 달 29일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주)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도정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79%는 남북평화협력사업이 경기북부 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응답했습니다.

또, 도민 10명 중 7명은 경기도의 남북평화협력사업에 관심을 가졌으며, 절반 이상은 지방자치단체 차원에서 추진하는 도의 남북평화협력사업이 성과를 거둘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남북평화협력 사업 북부지역 발전 도움 정도.

남북평화협력사업 분야는 ‘남북철도와 도로연결 등 교통.인프라’가 53%로 가장 많았고, 다음은 ‘통일경제특구 조성, 개성공단 재개 등 경제.산업’ 39%, ‘비무장지대 생태관광지과 휴양산업육성 등 관광’ 30% 순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남북평화협력 사업 추진 우선순위.

도민들은 개성공단 재개와 입주기업 지원에도 긍정적인 관심을 나타냈습니다.

도민 4명 중 3명이 ‘개성공단 재개 필요성’을 인정했고, 2016년 공단 폐쇄로 손해를 본 도내 입주기업에 대해서도 ‘별도지원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62%로 높았습니다.

중앙정부의 통일경제특구 조성과 관련해서는 도민의 83%가 ‘경기도가 참여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통일경제특구는 문재인정부의 한반도 신경제구상에 따라 북한 접경지역에 조성하려는 경제특별구역을 말합니다.

경기도가 통일경제특구 참여 시 집중 추진분야에 관한 물음에는 ‘유라시아 물류거점’ 19%, ‘DMZ.임진강 등 생태관광’ 17%, ‘개성공단 연계’ 15% 등으로 고른 응답률을 보였습니다.

도민들은 도내 미군반환기지 개발주체에 대한 물음에는 지방자치단체가 주도하되, 개발이 어려운 부분은 절반 이상이 중앙정부가 개발하는 ‘지자체 주도-정부 보완’ 방식을 선호했습니다.

반면 ‘중앙정부 주도 개발’ 26%, ‘지방자치단체 주도 개발’ 17%로 소수 의견에 그쳤습니다.

도내 미군반환기지 개발방향에 대해서는 ‘산업단지 등 일자리 창출’이 62%로 가장 높았고, 이어 ‘문화체육 복지시설’이 39%로 뒤를 이었습니다.

이번 조사는 지난 9월 29일 19세 이상 도민 1천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RDD를 활용한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입니다.

kds@ifm.kr

Check Also

제2자유로서 역주행하던 40대 남성 추격전 끝에 경찰에 붙잡혀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제2자유로에서 차를 몰고 역주행을 하던 40대 운전자가 추격전 끝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